어느새 한 해가 지나갔네요.

2017년은 정말 제 인생에서 큰 방점을 찍은 해였습니다. 1월에 일본행이 결정되고, 2월 말에 일본으로 와서 3월부터 출근을 시작한 이래 정말 정신없이 1년이 지나간 것 같네요. 일본에 와서 먼슬리 맨션에 묵기 시작한 게 정말 어제처럼 생생한데 어느새 한 해가 지나갔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싱숭생숭한 느낌입니다.

입사한지 이제 10개월, 그런대로 이룬 것도 있고, 회사에서 자리도 그럭저럭 잡았다고 생각합니다. 성격이 그리 붙임성있지 못하다 보니 회사 동료들과는 여전히 조금 서먹한 것도 있고 아주 친하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지만 그래도 일이건 인간관계건 별다른 문제 없이 순조롭게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있는 집에 온 지도 10개월이 다 되어 가네요. 조금 과하게 넓다 싶은 집에, 조금 과하다 싶을 정도로 물건들을 이것저것 들여놓고 최대한 살기 편한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덕분에 초기 비용이 좀 과하게 많이 들긴 했습니다만 어쨌든 사는데 스트레스 받지 않는 것이 타지에서 살아가는데 최우선 사항이라고 생각해서 별로 아깝지는 않네요.

이 블로그도 처음엔 자주 갱신하고 여러가지 이야기를 많이 쓰려고 의욕에 넘쳤었는데, 늘 그렇듯이(...) 귀차니즘에 밀려서 결국 방치해 두고 말았습니다. 솔직히 여기 생활에 익숙해질수록 귀차니즘도 함께 강해져서(...) 앞으로도 얼마나 갱신을 자주 하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항상 염두에는 두고 있으니 생각 날 때마다 뭔가 써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ㅎㅎ

올 한해도 다들 순조롭게, 평화로운 한 해가 되시길 빕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